World Art Opera

Ring Cycle

Home  >  WAO  >  Ring Cycle

​권력과 황금을 향한 욕망에 저항하는
평화와 자유의 메시지를 담은 오페라
'모두가 반지를 갖고 싶어하지만, 그 누구도 그것을 통해 기쁨을 찾진 못하리라.
반지의 소유자는 아무런 유익없이 그것을 지키다 파멸하게 될 것이리라.'
총 4편으로 구성된 독일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의 대표 걸작, <니벨룽의 반지> 시리즈
세계적인 오페라 거장 아힘 프라이어는 총 16시간에 걸쳐 공연되는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의 연출을 맡으며, 독일 작곡가 바그너의 오페라를 한국에서 올리기 위해
월드아트오페라와 함께 Ring Cycle Project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누구이고 어디로 가고 있는가?

리하르트 바그너의 <니벨룽의 반지>는 우리에게 매우 소중한 독일 최고의 선물입니다. 왜냐하면 저는 이것이 시대를 넘어서는 가장 지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작품은 16시간에 이르는 방대한 4부작이며, 인류의 고전, 인간세계의 전형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바그너의 작품을 만들 당시나 지금이나 이 세상에는 권력에 대한 욕망, 폭력, 전쟁이 여전히 난무하며 사랑은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사라져가는, 혹은 이제는 누구도 돌아보지 않는 신들과 복수에 눈이 먼 난쟁이들의 세상, 그 사이에 지그프리트라는 한 인간이 있습니다. 그는 실패하고, 유혹에 무너지고, 인류에 재앙을 초래합니다.

우리는 사랑을 말살하고 있지는 않은가?

​"<니벨룽의 반지>는 우리가 사는 세상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래를 예견한 걸작으로 다양한 음악을 담고 있으며 인간의 꿈을 실현합니다. 종국에는 우리 서로를 인식하고 화해하며, 새로운 시작으로 나아가는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우리는 전세계적으로 새로운 시작을 필요로 합니다. 분단되었던 독일, 여전히 분단된 한국도 새로운 시작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우리 서로를 필요로 합니다. 이제 우리는 서로 손을 내밀어서 바그너의 '반지'를 움켜쥡니다.

제가 예전에 독일을 위해 한국의 판소리를 오페라 작품으로 만들었던 것처럼, 이제 한국을 위해서 새로이 예술작품을 만드려고 합니다. 새로운 것을 선물하고 그 새로운 선물을 받는 것만큼 더 아름다운 일은 없을 것입니다."

2018.03.07. 아힘 프라이어, 기자회견 답변 중에서

2018

NOV

니벨룽의 반지 1부: ​라인의 황금

Das Rheingold​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2018.11.14 - 2018.11.18

2020

AUG

니벨룽의 반지 2부: ​발퀴레

Die Walküre​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2020.08.20 - 2018.08.23

2021

니벨룽의 반지 3부:​ 지그프리트

Siegfried

2022

니벨룽의 반지 4부: ​신들의 황혼

Götterdämmerung

ADDRESS | [06654]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55길 15, 벨타워 201호

대표 | Esther Lee

TEL | +82 2 2135 2250

​EMAIL | ring-korea@naver.com

WORKING HOURS | Mon - Fri 9:30am - 6:30pm

SPONSORED BY

123.png
zeiss-logo-rgb.png
그림1.png
  • Facebook - White Circle
  • Instagram - White Circle
  • 유튜브 - 흰색 원